Picture 1.jpg

 

Picture 2.jpg

 

한 투우사가 화가 난 황소에게 둔부를 공격당해 25㎝ 이상의 상처를 입은 사고가 일어났다고 스페인 언론 엘문도 등이 26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25일 스페인 마드리드에 있는 라스 벤타스 투우장에서 프랑스 출신 투우사 쥐앙 레알(26)이 경기 중에 소뿔에 받혀 중상을 입었다.

산이시드로 축제의 일부로 마련된 이 투우 경기에서 황소는 투우사가 현란하게 휘두르는 붉은 망토를 향해 돌진하다가 방향을 바꿨고, 몸이 옆으로 틀어진 투우사의 둔부를 그대로 뿔로 들이받았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2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