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대체 이런 짓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 무섭게 생긴 러시아 사나이 바실리 카모츠키가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의 스타로 하루 아침에 떴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6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농부인 카모츠키는 시베리아 지역 크라스노야르스크에서 열린 ‘시베리안 파워쇼’의 부대 이벤트로 열린 뺨 때리기 대회에 참가해 압도적인 힘을 뽐내며 우승을 차지했다.역도광인데 친구들이 스트롱맨 대회가 열린다고 해 따라 나섰는데 알고 보니 친구들이 몰래 뺨 때리기 대회에 출전 신청을 했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다. 몸무게 168㎏인 그는 결승전에서 단 두 대로 상대를 넉다운 시켰다. 뺨을 강타 당한 상대방은 연속해서 몸을 휘청거렸고 경기가 끝난 뒤에는 안면 치료까지 받아야 했다.


https://news.nate.com/view/20190527n28616?mid=n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