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러시아가 북방 확장 계획의 중요한 사업으로 바다 위에 띄우는 원자력발전소 가동 준비를 마쳤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4일(현지시간) 이를 ‘떠다니는 체르노빌’이라며 환경재앙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상원전 ‘아카데믹 로모노소프’는 대형 바지선에 원자로 2기를 설치한 형태로 러시아의 북방 계획 항로 약 6437㎞를 이동할 계획이다. 지난해 4월 말 상트페테르부르크 조선소를 출발, 발트해와 노르웨이해를 가로질러 러시아 항구도시 무르만스크에 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19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