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브라질의 유명 갱단 두목이 교도소에 면회 온 10대 딸로 위장해 탈옥을 시도했지만 딸 대신 교도소 정문을 걸어서 나가던 도중에 들통이 나서 체포되었다고 브라질 당국이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교도소 관리들은 별명이 " 꼬마" ( Shorty )인 클라우비누 다 시우바가 리우데자네이루 3일 서부 교도소를 탈출하기 위해 젊은 여성으로 위장하고 정문을 통과하려 했지만 불안하고 떨리는 태도 때문에 들켜서 잡혔다고 말했다.

그의 탈옥 계획으로 19세의 딸은 교도소 안에 남아있게 되었고, 경찰은 이번 탈옥 미수 사건에 딸이 어느 정도까지 공범으로 가담했는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3&aid=0009383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