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그는 광활한 하늘을 날 때면 가끔 색명과 난독증으로 학교를 그만둬야 했던 10대 시절을 떠올린다. 당시는 좌절이 컸지만 ‘자유롭게 날고 싶다’는 마음을 가지게 된 계기가 됐기 때문이다.

4일(현지시간) 자신이 발명한 제트 추진식 비행보드, 일명 플라이보드를 타고 영불해협 횡단에 성공한 프랑키 자파타 씨(40)가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자파타 씨는 지난달 25일 영불해협 횡단에 처음 도전했다 실패한 후 이날 두 번째 도전에서 성공했다. 이 비행이 대대적으로 보도된 후 자파타 씨를 ‘하늘을 나는 사나이’로 만든 건 그의 도전정신이라는 현지 평가가 나오고 있다.

프랑스 일간 르 파리지엔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그는 1978년 9월 프랑스 마르세유 인근 지역에서 태어났다. 노동자인 아버지와 미용사인 어머니를 둔 그는 평범한 아이였지만, 어릴 때부터 장난감은 물론 TV나 라디오 등 집에 있는 모든 물건을 뜯어보고 분해하기로 유명했다고 한다. 각종 제품을 분해해 안에 있는 작동원리를 눈으로 보고 확인해야 직성이 풀렸다는 것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20&aid=0003233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