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미국과 멕시코가 불법 이민자 유입 차단을 위한 대(對)멕시코 관세 부과 문제를 놓고 6일 협상을 재개하기로 한 가운데 멕시코를 통해 미국으로 향하던 온두라스 등 중미 출신 이민자 1000명 이상이 멕시코 정부의 단속으로 발이 묶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일랜드를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멕시코 대표들과 백악관에서 진행한 논의가 끝났다. 진전은 있었으나 턱없이 모자란다. 추가 협상은 내일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5%의 관세가 월요일(10일)에 부과되기 시작하며 스케줄에 따라 월별로 인상될 것”이라면서 “멕시코와 미 의회 민주당이 이민 개혁을 거부해 지난달 남서부 국경에서 체포된 불법 이민자수가 13만 3000명으로 치솟았다”고 비난했다.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지난 한 달간 불법으로 국경을 넘어 구금된 이민자수가 13만 2887명으로 4월에 비해 33.8% 증가했으며 13년 만에 가장 많은 인원이라고 이날 발표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46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