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공항 활주로에 있는 트래픽콘(원뿔형의 도로표지)을 발로 찬 남성이 결국 해고됐다.

지난 3일 외신 라이브릭은 러시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 언론 담당자가 ‘라디오 토크 모스크바’란 언론사를 통해 공항 활주로의 트래픽콘을 발로 찬 남성을 해고했다고 전했다.

남성의 해고사유는 활주로 항공기 및 모든 종류의 차량 운행 안전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경고 도로표지를 발로 차 버렸기 때문.


https://news.nate.com/view/20190605n23646?mid=n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