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gif

 

Picture 3.jpg

 

스페인 이비사 섬 앞바다에서 소형 유람선 승객 한 명이 돌진하는 대형 선박을 피해 바다로 몸을 던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스페인 현지언론은 11일(현지시간) 낮 12시 38분쯤 스페인 이비사 섬과 포르멘테라 섬 사이에서 선박 추돌사고가 발생할 뻔 했다고 보도했다.

이비사 섬과 포르멘테라 섬 사이를 운항하는 아쿠아버스 소속 소형 유람선 ‘콘티키2’호는 이날 스페인과 프랑스 휴양객을 태우고 가던 중 대형 여객선 ‘바하마 마마’호와 맞닥뜨렸다. 스페인 데니아에 본사를 둔 발레아리아 소속 대형선박 ‘바하마 마마’호는 이비사를 경유해 마요르카 섬의 항구도시 팔마로 향하던 중이었다. 비슷한 경로로 운항하던 두 선박은 ‘바하마 마마’호가 평소 2배 수준으로 속도를 올리면서 충돌 위기를 겪었다. 콘티키2호는 곧바로 경적을 울리며 위험 신호를 보냈지만 바하마 마마호는 여전히 빠른 속도로 돌진했고 승객들은 공포에 빠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6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