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고령 운전자에 의한 잇따른 교통사고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각된 일본에서 이르면 내년에 고령자만을 위한 새로운 운전면허가 신설된다.

11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75세 이상 운전자를 대상으로 자동 브레이크 등 안전 기능이 있는 차종에 한해 운전이 가능한 면허제도를 새로 만들 방침이다. 이달 하순 각의(국무회의)를 거쳐 이르면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운전이 상당수 고령자들의 일상생활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는 점에서 당장은 의무가 아닌 선택 사항으로 할 방침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5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