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셋째 아들인 에두아르두 보우소나루(35) 하원의원을 주미대사로 임명하는 문제가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7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상원의원 81명 중 최소한 40명이 에두아르두 의원을 주미대사로 임명하는데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공직 임명에서 네포티즘(nepotism) 행위를 막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법안에 찬성하는 의원 수를 기준으로 파악한 것이다. 네포티즘은 친척에게 관직이나 지위·명예 등을 부여하는 친족 중용주의를 의미하며 흔히 족벌정치를 일컫는 말이다. 에두아르두 의원이 주미대사로 임명되려면 상원 외교위원회를 거쳐 본회의에서 과반의 찬성을 얻어야 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