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SNS에 공유하기 위한 동영상을 찍던 10대 소년이 사망했다. 13일(현지시간) 인도매체 뉴스18은 뭄바이 마하라슈트라 아메드나가르의 한 호텔에서 프라티크 와데카르(17)라는 이름의 소년이 친척이 실수로 쏜 총에 맞아 숨졌다고 보도했다.

와데카르와 친척들은 이날 한 사원에서 가족 종교 행사를 가지기 위해 모였다. 호텔 방에 머무르던 와데카르와 다른 4명의 형제들은 친척 중 한 명이 가져온 사제권총을 들고 '틱톡' 동영상을 촬영했다. 그러나 누군가 실수로 방아쇠를 당겼고 총에 맞은 와데카르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아닐 캇케 수사관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실수로 발사된 총탄에 맞은 와데카르는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66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