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2833469_001_20170629135117614.jpg

 

지난 18일 미국에서 한 16세 소녀가 ‘아버지의 날’(6월 세 번째 일요일)을 맞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한 사연이 사람들의 마음에 잔잔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미국 일리노이주(州) 벨빌에 사는 소녀 몰리 크레이븐스는 “자신의 집에 거의 매일 오는 작은 손님이 있다”고 밝혔다.

그 손님은 바로 옆집에 사는 5세 소년 브라이언 켈리. 그런데 몰리의 집에는 소년보다 나이가 한참이나 많은 세 자매밖에 없다고 한다. 그렇다면 왜 이 소년은 거의 매일 이웃집을 방문하고 있는 것일까.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8334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