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2833424_001_20170629092157524.jpg

 

0002833424_002_20170629092157560.jpg

 

목숨을 이어갈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는 판정을 받았던 페루의 ‘인어소녀’가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2004년 페루에서 태어난 밀라그로스 세론. 두 다리가 붙은 채 태어난 세론에겐 ‘인어소녀’란 예쁜 애칭이 붙었지만 그에겐 1주일 이상 생존하기 힘들다는 암울한 판정이 내려졌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833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