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2832863_001_20170627181622335.jpg

 

지난 1985년 탈옥한 남자가 무려 32년을 다른 사람의 신분으로 살다가 결국 체포됐다.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청년 시절 탈옥해 이제는 노년층에 접어들어서 결국 체포된 스티븐 디시맨(60)의 사연을 전했다.

그는 지난 1984년 12월 워싱턴 카운티에서 절도를 벌인 혐의로 7년 형을 선고받고 아칸소주 그래디에 위치한 형무소에 수감됐다. 그러나 그는 이듬해인 1985년 5월 28일 탈옥에 성공해 자취를 감췄다. 이렇게 세상의 관심에서 멀어진 디시맨의 꼬리가 밟힌 것은 32년이나 훌쩍 지난 얼마 전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8328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