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2832427_001_20170626145621924.jpg

 

0002832427_002_20170626145621954.jpg

 

0002832427_003_20170626145621980.jpg

 

0002832427_004_20170626145622001.jpg

 

0002832427_005_20170626145622037.jpg

 

0002832427_006_20170626145622060.jpg

 

0002832427_007_20170626145622084.jpg

 

0002832427_008_20170626145622120.jpg

 

다섯 명의 더벅머리 청년들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바바라에서 같은 고등학교를 다닌 친구들이었다. ‘베프’였던 이들은 19살이 되던 해인 1982년 여름, 캘리포니아주와 오레곤주 경계 즈음에 있는 캅코 호수로 놀러갔다. 여기서 함께 놀면서 재미난 계획을 하나 세웠다.

바로 ‘35년 동안 5년 마다 이곳에서 여름휴가를 함께 보내자는 것, 그리고 처음 찍었던 기념 사진과 똑같은 포즈로 사진을 남겨두자는 것’이었다. 이른바 ‘같은 사진 찍기 5개년 계획’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832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