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2834366_001_20170703092127158.jpg

 

멕시코에서 ‘유령마을’이 늘어나고 있다. 인구가 급격히 줄고 있는 것도 아니지만 유령마을이 늘고 있는 건 전쟁을 방불케 하는 마약카르텔 간 혈전 때문이다.

멕시코 게레로주의 칠라파 지역에 있는 테포스쿠아우틀라와 아우이우이유코 등 2개 마을은 이달 초 순식간에 텅 빈 유령마을이 됐다. 800여 가정이 3일 만에 정든 마을을 떠난 때문이다. 주민들은 마약카르텔들의 전쟁을 피해 피난을 떠나듯 마을을 등졌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834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