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유괴 사건 후 어렵게 되찾은 아들이 친자가 아니었던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긴 사건이 발생했다. 얼마 전 중국 충칭(重庆)에 거주하는 주 씨(56)는 지금으로부터 27년 전 그의 아들을 유괴했던 범인이 자수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유괴 사건이 발생했던 1995년 당시 2살에 불과했던 주 씨의 아들은 입주 보모 하 씨(18)에게 유괴됐다. 사건 직후 충칭시 간부로 재직해 있었던 주 씨 부부는 무려 20만 위안(약 3500만원)에 달하는 비용을 들여 중국 대륙 전역 20곳 성을 오가며 친자를 수소문 했다. 하지만 당시 유괴 사건이 유난히 빈번했던 1990년대 중반의 중국에서 주 씨 부부가 유괴된 친자를 찾기는 불가능한 일로 여겨졌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6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