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살밖에 되지 않은 친딸을 성폭행한 영상을 촬영해 다크웹(특정 환경에서만 접속이 가능해 추적이 어려운 인터넷망)에 올린 미국 남성이 징역 70년을 선고받았다. 이 남성은 친딸을 성폭행한 영상 외에도 아동 음란물을 다량 소지하고 있었다.

미국 폭스뉴스는 15일(현지시간) 2016년 3월부터 2018년 2월 사이 ‘성적학대 영상 시리즈’를 제작해 다크웹에 유포한 제임스 록하트(31)에게 미국 법원이 징역 70년형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록하트에게는 아동 포르노 제작, 유통, 소지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록하트는 전직 구급요원 출신으로 자신의 한 살배기 친딸을 성폭행하고 그 영상을 촬영한 혐의로 체포됐다. 그의 아내는 영상에 나온 아이가 자신의 친딸이 맞으며, 영상 속 남성이 자신의 남편인 록하트라는 것도 확인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5&aid=0001218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