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위법한 행동을 한 외국인을 처벌하지 않은 채 내국인에게만 벌금을 부과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지난 10일 중국 난징(南京)에서 운행되는 지하철 2호선 열차 내에서 버블티를 무단으로 섭취한 중국인에 대해 출동한 공안이 벌금을 부과한 사건이 발생했다. 중국 대도시에서는 지하철에 탑승한 승객의 음식 섭취를 법으로 금지해오고 있다.

문제는 같은 시각, 동일한 열차 내에서 음식물을 섭취하고 있었던 백인 여성 2인에 대해서는 처벌하지 않은 채 지나쳤다는 점이다. 특히 사건 당일 같은 열차에 있었던 다수의 탑승객들은 출동한 공안들이 외국인들이 음식물을 섭취하는 것을 적발하지 않은 채 지나치는 것을 영상으로 촬영, 인터넷 공유 플랫폼에 게재하면서 논란은 가중되고 있는 양상이다. 해당 영상은 SNS 등을 통해 확산, 공안이 나서서 내국인과 외국인을 차별했다는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14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