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장훈(사진) 씨와 해외에 한국을 알리는 일에 주력해 온 홍보 전문가 서경덕 씨가 함께 미국 뉴욕타임스에 동해와 독도를 알리는 전면광고를 게재했다.


 

9일자 뉴욕타임스 A15면에 실린 전면광고에는 “당신은 알고 있나요”라는 제목 아래 한반도 주변 지도와 동해(East Sea), 독도(Dokdo)가 영문으로 실렸다. 광고에는 “지난 2000년 동안 한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는 동해로 불려 왔다. 동해에 위치한 독도는 한국의 영토이며, 일본 정부는 이 사실을 인정해야만 한다”는 내용이 실려 있다. 또 “한국과 일본은 다음 세대에게 정확한 역사적 사실을 물려줘야 하고 지금부터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서 씨는 “일본 문부과학성이 중학교 사회 교과서의 새 학습지도요령 해설서 내용을 발표하기 전, 일본 정부의 부당함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싶었다”며 “가수 김장훈 씨가 이 같은 취지에 공감해 적지 않은 액수인 광고비용을 흔쾌히 내놓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