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베트남에서 렌터카 운전기사가 산통이 시작된 임산부를 내려놓고 떠나 아이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현지 매체 뚜오이째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5시경(현지시간) 베트남 남부 빈프억성에 사는 Y(33)씨는 임신한 지 7개월 만에 출산할 조짐을 보였다. Y씨는 가족과 함께 렌터카 업체에서 보내준 승합차를 타고 집에서 10㎞가량 떨어진 보건소로 갔다.

보건소 측은 시설부족 등으로 산모와 태아가 위험해질 수 있다며 더 큰 병원으로 갈 것을 제안했다. Y씨 일행은 보건소에서 40㎞가량 떨어진 병원으로 향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11&aid=0003606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