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의 종교 인구를 살펴보면 전체 인구 중 정교를 믿는 비율이 50%(교구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음)를 차지하고 있으며,

나머지 카톨릭, 개신교, 유대교, 무교가 나머지를 차지하고 있다.

명칭만 다를뿐 국민 과반수 이상이 기독교 신자라고 할 수 있는 셈이다.

구소련 체제하에서는 신앙의 자유가 거의 없다시피 한 우크라이나지만,러시아로 부터 독립이후 종교의 자유가 회복되면서

뿌리깊게 내려온 신앙인 정교를 중심으로 교회에 다니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여타 종교 및 선교 활동도 활발해지고 있는 중이다.

게중에 국내 개신교 선교사들의 활동은 열성적인 것으로 유명하다.

이렇듯이 기독교의 나라라고도 볼 수 있는 우크라이나에서 얼마전 건물벽에 예수 형상이 나타나 화제가 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벨리키 제레즈느이 지역 중심가 건물 벽에 나타난 예수형상은 최초의 발견자는 알려지고 있지 않으나 입소문을

통해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이 기적을 보러오는 이들로 북적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