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홍콩에서 호텔 청소부가 청소를 위해 유리창을 열자 유리창 틀이 떨어져 나가 길 가던 행인이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2일 보도했다.

21일 오전 10시30분께 홍콩의 번화가인 침사추이의 한 호텔 16층에서 청소부가 담배 연기가 심해 환기를 시키기 위해 창문을 열자 창문이 떨어져 나가 길 가던 행인이 맞아 숨진 것.

길 가던 행인은 중국에서 홍콩에 여행을 온 관광객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광객은 현장에서 즉시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이날 12시16분께 숨을 거두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421&aid=0003796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