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지난해 세계 최초로 유전자 편집 아기를 탄생시켰다고 주장한 중국 남방과학기술대학 부교수 허젠쿠이에 대한 중국 정부의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21일 신화통신은 정부 발표를 인용, ‘유전자 편집 아기 사건’ 전담 조사 팀이 허젠쿠이가 개인의 명성만을 추구해 의도적으로 학교 측의 감독을 피하고 사비로 관련 과학자들을 고용해 국가가 금지하는 인간 배아에 대한 유전편집 활동을 시행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전담 조사팀에 따르면 2016년 6월 허젠쿠이는 비밀리에 프로젝트 팀을 구성하기 시작했다. 여기에는 외국인 과학자도 포함돼 있었으며, 이들은 중국 정부가 금지하는 연구를 하기 위해 은밀하게 움직였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71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