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중국이 지하에 파괴가 어려운 신물질을 이용해 건축 중인 대규모 ‘지하 만리장성’ 건설 현장이 공개됐다.

차이나닷컴 등 현지 언론이 중국 군사 전문가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현재 파괴가 어려운 물질을 이용해 돌로 된 산맥의 지하 깊은 곳에 만리장성과 유사한 기능을 하는 군사기지를 건설하고 있다.

기존의 만리장성이 북방 유목민족의 침공을 막기 위해 흙과 벽돌을 이용, 2만 1196km의 긴 형태로 지은 것이라면, 새롭게 건축되는 ‘지하 만리장성’은 중국 내 주요 군사기지 주변의 지하에 지어지는 벙커 형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71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