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인도에서 “귀신이 씌였다”는 무속인의 말을 믿은 부모가 갓난 아이를 생매장한 사건이 발생했다.

데일리메일 21일 보도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샤자한퍼 연못 근처에서 저녁 7시경 산 채로 묻힌 아이가 발견됐다. 근처를 지나던 마을 주민에 의해 구조된 아이는 다행히 목숨을 건져 현재는 안정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를 발견한 주민은 “연못 근처를 지나가는데 아이 울음소리가 들렸다. 따라가보니 땅 속에 아이가 묻혀있는 것 같았다. 서둘러 파보니 아이가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어 “이토록 추운 날씨에 아이를 버렸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 범인이 누구든 그는 매우 잔인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근처 병원에 아이를 옮긴 후 곧장 경찰에 신고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5&aid=0001166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