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컬트(소수의 열성적인 추종자들이 따르는) 성향이 강한 스킨케어 브랜드 데시엠(Deciem) 창업자인 브랜던 트루와가 21일(현지시간)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고 회사가 밝혔다. 만 나이 마흔 젊은 나이였고 사인 같은 게 전혀 알려지지 않아 궁금증을 낳고 있다.

2013년 캐나다 토론토에서 창업한 그는 그 뒤 ‘디 오디너리’ 브랜드가 큰 인기를 끌어 글로벌 기업으로 키워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소셜미디어에서 기이한 언행을 했다가 주주들의 반발을 사 자신이 만든 기업에서 쫓겨났다. 그래서 혹시 그 일이 죽음과 관련 있지 않을까 억측이 난무할 것으로 보인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71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