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영국의 축구스타 출신 셀러브리티인 데이비드 베컴과 아내 빅토리아 베컴이 키우는 반려견의 근황이 네티즌 사이에서 눈길을 사로잡았다.

2015년부터 베컴 일가와 함께 지내기 시작한 반려견 ‘올리브’는 코커스패니얼 종으로, 럭셔리한 삶을 즐기기로 유명하다.

최근 빅토리아는 SNS에 반려견 올리브가 명품 브랜드 루이뷔통의 담요를 덮은 채 베컴에게 기대어 잠이 든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704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