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장애인 남성과 비장애인 여성의 러브스토리가 유튜브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9일 데일리메일은 척수성 근위축증이라는 신경근 질환으로 2살 때부터 휠체어 생활을 한 셰인 버카우(26)와 그의 여자친구 한나 아일워드(23)를 소개했다.

미국 미네소타주 노스필드 출신인 한나는 3년 전 셰인의 다큐멘터리를 접하고 깊은 인상을 받았다. 그녀는 곧바로 그에게 이메일을 보내 자서전과 다큐멘터리에서 드러난 그의 유머 감각을 칭찬했다. 셰인은 “그녀가 보낸 첫 이메일에는 내 장애에 대한 이야기는 한 글자도 없었다”면서 “내 심장이 그렇게 빨리 뛸 수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고 밝혔다. 이후 필라델피아에 사는 셰인과 문자 메시지와 이메일, 영상통화 등을 통해 사랑을 키우던 한나는 지난해 미네소타주의 한 아파트에서 셰인과 함께 살기 시작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7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