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미스 유니버스’ 우승자 출신 모델이 체중에 따라 모델을 분류하는 패션 업계에 일침을 가해 화제가 되고 있다.

2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콜롬비아 출신 모델 파울리나 베가(26)는 지난 2015년 미스 유니버스에 등극하고 1년 반 만에 겪었던 일을 최근 자신의 블로그 등을 통해 공개했다.

‘체중이 날 정의하지는 않는다’는 제목의 이 글에서 그녀는 당시 집보다 비행기 안에서 잘 때가 더 많았다고 회상하면서도 뉴욕에 본사를 둔 한 모델 에이전시와 처음 계약을 하게 돼 마이애미에서 활동을 시작했지만 3개월 만에 몸무게가 1㎏이 늘었다는 이유로 ‘플러스 사이즈’ 모델로 분류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들은 회의에서 내게 더는 날 패션쇼와 화보 모델로 여기지 않겠다”면서 “날 스키니 모델이 아닌 플러스 사이즈 모델로 분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회상했다.

이와 함께 “날 커비(플러스 사이즈) 모델로 부르거나 또 다른 모델로 분류해도 불쾌하지 않지만, 도대체 누가 이런 기준을 정하는지 의문이 들었다”면서 “내 자신이 제대로 된 곳에 있지 않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그녀는 “내 직업을 사랑하고 내 삶에 가져다준 모든 것에 감사한다. 그러므로 이후로 내 가치를 알아주고 이런 터무니 없는 조건을 제시하지 않는 브랜드들과만 일하기로 다짐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나마 다행인 점은 패션업계가 바뀌고 있다는 것과 미디어에도 다양한 모델들이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글을 공유한 그녀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은 지금까지 25만 명이 추천했으며 댓글도 2500개 이상이 달렸다.

네티즌들은 “당신의 몸은 놀라울 정도로 완벽하다”, “만일 당신이 뚱뚱하다면 난 아직 분류되지 않은 신종 고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