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자녀의 아버지가 장난감 하나를 사들고 왔다.

그리고는 아이들을 불러놓고 그 선물을 누가 받아야 하냐고 물었다.



“누가 제일 고분고분하고 어머니에게대들지 않으며 하라는 대로 뭐든지 잘 하냐?”

잠시 침묵이 흐르다가 일제히 대답하는 것이었다.

 
 
 
“그 장난감 아빠 것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