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들 옷 갈아입느라 정신이 없는데 핸드폰이 울렸다.


그 옆에 있던 한 남자가 자연스럽게 받았다.


핸드폰 성능이 워낙 좋아 옆에 있어도


상대방 목소리가 쩌렁쩌렁 울려


통화 내용을 다 들을 수 있었다.


전화기 : 아빠!!  나 게임기 사도 돼?


아저씨 : 어 그래!


전화기 : 아빠!!  나 신형 핸드폰 사도 돼?


아저씨 : 그럼!!


전화기 : 아빠 아빠!!  나 새로 나온 컴퓨터 사도 돼? 게임하기엔 속도가 넘 늦단 말이야...



옆에서 듣기에도 컴퓨터 까지는 무리라고 생각을 했는데...


아저씨 : 너 사고 싶은 거 다 사!  그렇다니깐.....


전화기 : 아~~~~~~~신난다...인터넷으로 지금 주문한다....

 

아저씨 : 알았다.....
.

.

.

.

.

.

.

부탁을 다 들어주고


휴대전화를 끊은 그 사람은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외쳤다.
.

.

.

.

.

.

.

.

.

.

.

.

“이 핸드폰 주인 누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