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PC의 부팅에 관련된 영역인 MBR(Master Boot Record)을 감염시키는 악성코드 유형인 ‘부트킷(BootKit)이 증가하는 가운데 국산 부트킷이 발견돼 주의가 필요하다.

글로벌 보안기업 안랩은 MBR을 감염시키고 온라인 게임 계정을 탈취하는 국산 악성코드 ‘아두스카’ 부트킷을 발견해 국내외 최초로 전용백신을 개발해 무료 배포 중이다.

MBR은 PC가 부팅하는 데 필요한 정보들이 저장된 물리적인 하드 디스크 영역이다. MBR은 구조가 복잡하고 크기도 제한적이라 이를 겨냥한 악성코드를 제작하기가 어렵다. 그만큼 백신 프로그램으로 진단/치료하기도 매우 까다롭다. 그러나 최근 들어 이런 유형의 악성코드(부트킷)이 속속 제작되는 추세이다.

이번에 발견된 ‘아두스카’ 부트킷은 P2P 사이트 등에서 ‘해피투게더.exe’ 파일로 배포된다. 사용자가 ‘해피투게더.exe’ 파일을 실행하면 일본 성인 만화가 설치되며, 설치된 파일 중에 crvsv.exe가 악성코드 파일이다. crvsv.exe가 MBR을 감염시키고 백신 프로그램을 무력화하는 악성코드를 설치한다.

또한 재부팅 시 감염된 MBR이 실행되면 도박성 온라인 게임(HIGHLOW2.EXE, POKER7.EXE, LASPOKER.EXE, BADUKI.EXE, DUALPOCKER.EXE)의 계정이 악성코드 제작자의 인터넷 카페로 전송된다. 이는 해당 게임 사용자의 사이버 머니를 탈취할 목적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 밖에도 사용자 PC의 MAC 주소(용어설명), OS 버전 등의 정보도 유출된다.

‘아두스카’ 부트킷으로 인해 피해를 당하지 않으려면 ‘해피투게더.exe’ 파일을 실행하지 않도록 유의하고, 감염이 의심될 경우 안랩이 무료 배포하는 전용백신을 다운로드해 진단/치료하면 된다.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 이호웅 센터장은 “그동안 부트킷은 대부분 러시아와 루마니아를 포함한 동유럽 지역에서 제작, 유포되는 사례가 많았다. 이번에 발견된 아두스카 부트킷은 국내 사용자를 겨냥한 국산 악성코드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앞으로도 국내 사용자를 노린 악성코드가 잇달아 제작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 MAC 주소 : Media Access Control 주소의 약자. 구내정보통신망(Local Area Network)의 모델인 이더넷(ethrnet)의 물리적인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