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가 밥상을 치웠다는 이유로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30대가 불구속 입건됐다.

18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34)는 전날 오후 8시54분쯤 광주 북구 풍향동 한 주택 2층에서 라이터를 이용해 이불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를 받는다.

이 불로 집안 내부 50㎡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490만원 상당에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218101618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