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에서 사용하는 코로나19 진단키트의 결함이 잇따라 보고되면서 국내 진단키트의 안전성에도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 후베이성 보건당국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코로나19의 진단기준을 폐 CT소견까지 확대한 뒤 확진자가 10배 가량 폭증했다. 진단키트에서 양성 확인이 안 되던 의심환자들이 다수 확진자로 분류됐기 때문이다. 왕천 중국공정원 부원장은 지난 5일 중국중앙(CC)TV 인터뷰에서 "진단키트 검사의 정확성은 30~50%에 불과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미국도 최근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미국과 36개국에 출하한 코로나19 진단 키트 일부가 결함으로 인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CDC는 해당 시약을 재생산하고 있다며 의심환자에 대한 진단검사를 자체 CDC본부에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200218030146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