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상황을 잘 아는 검사가 기소해야지, 잘 모르는 검사가 기소하는 게 말이 됩니까"(지방검찰청 A검사장)
"수사검사의 기소권한을 제한하려는 것은 명백히 위법입니다"(검사장 출신 B변호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거절당한 수사·기소주체 분리제의 정당성을 다시 설득하기 위해 전국 검사장 회의 소집을 통보하자 검찰 안팎에서는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위법성 소지는 물론, 공판 검사의 수사 이해도가 떨어져 자칫 재판에서 오판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일부 검사장은 "최근 인사로 업무가 바쁜데, 추 장관의 여론몰이에 왜 가야 하냐"며 분통을 터트리기까지 했다.

■"여론몰이에 가야 합니까"
17일 일선 검사들에 따르면 검찰 내부에서는 추 장관이 검찰 수사와 기소 분리 추진 등을 위해 오는 21일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하자 불만이 커지는 상황이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3일 전국 6개 고등검찰청 검사장과 18개 지방검찰청 검사장에게 회의 개최를 알림과 동시에 참석을 요청했으며,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에도 취지를 전달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217152344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