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9번 확진환자(82·남)의 아내 30번 확진환자(68)가 자가격리 중에 언론사 기자와 인터뷰를 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0번 환자는 이 기자와 접촉하고 나서 세 시간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기자는 접촉자로 분류돼 격리됐다. 외부인 접촉이 가능할 정도로 부실하게 자가격리 시스템을 운영한 것도 문제지만, 감염병 예방 수칙을 어겨 가며 무리한 취재 경쟁을 벌인 언론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30번 환자가 이 기자와 접촉한 건 지난 16일 오후 4시 20분쯤이다. 당시 30번 환자는 29번 환자가 확진판정을 받은 뒤 이날 오전 10시부터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하던 중이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30번 환자는 보건소 등에서 자택 소독을 하는 동안 잠시 집 밖으로 나와 있었다”면서 “이때 10여분 정도 기자와 면담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30번 환자는 이날 오후 3시 검체를 채취하고 오후 7시쯤 코로나19 환자로 확진됐다.


https://news.v.daum.net/v/20200217190607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