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물량이 부족한 일본 정부에 진단기법 개발 정보를 제공키로 했다. 동시에 크루즈선에 체류 중인 한국인의 안전을 당부하는 한편 희망자가 귀국할 수 있도록 양국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17일 오후 2시 카토 카츠노부 일본 후생노동성 장관과 전화통화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관련 양국간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

통화는 한국 정부 제안으로 이뤄졌으며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내 한국인에 대한 지원 ▲코로나19 관련 양국의 현황 및 방역대책 정보 공유 ▲향후 대책 관련한 협력방안 등 현안 위주로 논의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21721584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