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의 처남 정모(56)씨가 세월호 참사 당시 항해사였다는 루머가 인터넷에서 확산하자 법무부가 "악의적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14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최근 보수성향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조 장관의 처남이 세월호에 탑승한 두 명의 항해사 중 한 명이다", "1등 항해사 A씨가 정씨 회사에서 세월호로 옮기자마자 세월호가 침몰했다"는 등의 글이 퍼지고 있다.

참사 직후 유기치사 등 혐의로 구속된 세월호 1등 항해사 신모(38)씨가 포승줄에 묶인 채 조사받으러 가는 모습을 담은 사진과 함께 "세월호 참몰 당시 말짱한 모습으로 해경에 연행되는 정○○"라고 적은 SNS 글도 유포됐다.


https://news.v.daum.net/v/20191014084756750



Picture 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