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9.19 군사합의 파기를 주장하는가 하면 전술핵무기 재배치, 핵무기 탑재 잠수함 순항 가동, 한미일 핵무기 공동관리 등 사실상 자체 핵무장론에 불을 지폈다. 일본 경제보복이 한 달째 가장 뜨거운 현안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여론 지형상 불리한 일본 문제 대신 남북 갈등 문제를 부각하려는 시도로 풀이됐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31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에 이어 당 소속 국회 외통·국방·정보위원 연석회의를 열고 "(북한의) 신형 이스칸다르급 탄도미사일에 우리의 '킬 체인',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는 사실상 대응역량이 현저히 부족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우리 안보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한 상황"이라고 규정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명백히 작년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북한은 이미 (9.19 합의 이후) 3차례 도발을 하면서 '삼진 아웃'이 됐다. 남북군사합의를 파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731114051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