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 정상화 합의 조건으로 제시한 '경제실정 청문회'를 여당이 거부하고 있는 것을 두고 "경제청문회를 못 받아들이는 청와대와 집권여당은 정책집행자 자격도 없다는 것을 자인하는 꼴"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에서 "지금 여당이 국회를 열겠다는 목적은 첫째도 추경, 둘째도 추경, 셋째도 추경, 법안 얘기는 없고 추경 얘기만 하고 있다"며 "경제 어렵다, 일자리 만들어야 한다, 하방리스크 대응해야 된다는 것이 이유라면 우리 경제의 무엇이 문제고 정책이 무엇이 문제인지 국민 앞에 소상히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03&aid=0009284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