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수법·은폐 논의 내부문건 입수

저작권 불분명한 음원, 회원에 선물
사용자 전체 다운로드 건수에 포함
실제 창작자에게 돌아갈 몫은 줄여
빼돌린 저작권료는 유령음반사에

저작권사 매출 감소 문의해 오면
“‘가입자 줄어 매출 악화’ 응대” 지시


12일 <한겨레>가 입수한 ‘09년 1월 에스(S)프로젝트 결과 보고’ 문건을 보면, 로엔은 비용 절감을 위해 창작자들에게 줄 저작권료를 줄이기로 계획했다.

이를 위해 로엔은 유령음반사 ‘엘에스(LS)뮤직’을 만들어 창작자들에게 줄 ‘파이’ 자체를 줄이는 방법을 동원했다. 엘에스뮤직은 저작권이 불분명한 음원을 멜론 가입자들에게 선물해 이를 사용자들이 다운로드 받았다고 계산하는 방식으로 점유율을 늘려나갔다. 2009년에는 음원 매출의 54%(음원 제작자 40%, 작곡·작사가 9%, 가수·공연자 5%)를 저작권료로 지급하고 나머지 46%를 음원플랫폼 업체가 가지는 구조였다. 저작권료(54%)는 각 음원이 전체 멜론 다운로드에서 차지하는 비율에 따라 나뉜다. 엘에스뮤직은 가입자들에게 음원을 무료 선물하는 방식으로 다운로드 점유율을 높여 다른 저작권자에게 돌아가야 할 저작권료 54% 중 일부를 빼돌린 것이다. 엘에스뮤직은 ‘로엔엔터테인먼트S’의 줄임말로, 에스는 ‘선물’을 뜻하는 단어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8&aid=0002457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