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 흠집 내기가 시작됐다"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문재인 정권 사법농단 규탄' 현장 국정감사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아침에는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 흠집 내기가 시작돼 물타기와 본질 흐리기 공작은 지칠 줄을 모른다"며 "윤 총장이 이렇게 문제가 있다면 그 당시 검증한 조국 전 민정수석 무엇을 한 것이냐"고 지적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11092802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