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에 홀로 가게를 지키던 60대 여성이, 모르는 남자에게 온몸에 피멍이 들 정도로 무차별 폭행을 당했습니다.

다행히 주변 학생들의 도움으로 더 큰 화는 면했는데요.

그런데 정작 경찰은, 상황이 마무리 될 때쯤 뒤늦게 출동한 것도 모자라서, 학생들이 기껏 붙잡아 둔 남성을 그냥 집으로 돌려 보내기 까지 했습니다.

정재영 기자가 단독 취재 했습니다.

◀ 리포트 ▶

자정 가까운 시각, 충북 옥천군의 한 주점.

40대 남자가 아가씨를 불러달라며 홀로 있던 여성을 걷어찹니다.

있는 힘껏 목을 조르고도 분이 덜 풀렸는지, 폭행을 계속하고는 밖으로 도망칩니다.

피해 여성이 쫓아나와 주위에 도움을 청해보지만, 이번엔 바닥에 내동댕이쳐집니다.

신고할 새도 없이 계속된 폭행.

잠깐 지인의 가게를 봐주러 왔다가 폭행당한 65살 여성은 죽음의 공포를 느껴야 했습니다.

[피해 여성]
"아, 이러다 죽겠구나 싶더라고요. 거기 아무도 없는데. 얻어맞는 상황이라 신고하려 해도 할 수도 없고. 당황해가지고 번호도 안 눌리는 거예요."

현장을 목격한 학생이 경찰에 신고하는 중에도 폭행은 계속됐고.

보다못한 다른 학생들이 몸으로 막아서면서 더 큰 화를 피할 수 있었습니다.

[피해 여성]
"또 때리려고 하면 말리고, 말리고…나더러, 이모, 가만히 있으라고, 우리가 말릴 테니까 가만히 있으라고…그렇게 그 학생들이 말려줬죠."

경찰에 신고한 건 총 3차례.

학생들은 애타게 경찰을 기다리며, 남자를 끝까지 붙잡아뒀습니다.

사건 현장과 경찰 지구대는 불과 1.3km 떨어져 있고, 야간이어서 차로 2, 3분이면 도착할 수 있는 거리였는데요.

하지만 경찰은 최초 신고 10분이 다 돼서야 현장에 나타났습니다.

'긴급'을 뜻하는 코드1 지령이 떨어졌는데도, 지구대 인근에 사는 피해자 가족보다 5분이나 늦게 도착한 겁니다.

[해당 경찰 지구대장]
"그 전에 가정폭력 사건, '코드 제로' 사건이 있어가지고, (지구대) 순찰차가 전부 출동해서 조치를 하였고, 그 사건 이후에 또 주취자 사건이 있어가지고…"

경찰은 가정폭력 사건도 출동해야 해서 늦었다고 해명했지만, 확인해보니 가정폭력 신고는 이미 1시간 25분 전에 들어온 거였습니다.

경찰의 이해할 수 없는 대응은 계속됐습니다.

보복 우려가 있는데도 경찰은, 남자의 신원이 확실하고 도주 우려가 없다며, 체포해서 경찰서로 데려가는 대신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2&oid=214&aid=0000985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