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왜곡 사실을 퍼트린 지만원(78)씨가 두 번째 억대 손해배상금을 물었다.

30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지씨는 대법원에서 최종 확정된 손해배상금과 이자 등 모두 1억1천400만원을 이달 1일 피해 당사자들에게 냈다.

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손해배상금을 공익 기부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함께 소송에 참여한 5명의 소송 참여자들과 의논하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101018165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