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의 대규모 집회로 광화문 일대가 가득찼던 지난 3일. 광장에는 외딴 섬처럼 덩그러니 놓인 곳이 있었다. 수많은 인파 속에 기름과 물마냥 섞이지 못한 채 고립된 세월호 추모 공간이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이날도 광화문:광장 남단에 설치된 추모시설 '기억 공간'을 찾았다. 주변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보수 집회 참가자들로 빼곡했다.

태극기 인파에 포위된 세월호 유가족들은 따가운 시선을 피하기 힘들었다. 일부 집회 참가자들은 노골적으로 욕을 하고 침까지 뱉었다. 5년 넘도록 끊이지 않았던 비아냥에 이골이 났지만 흐르는 눈물은 참기 힘들었다.


https://news.v.daum.net/v/2019100405330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