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수출 규제 대상인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과 관련해 조만간 일부를 한국에 수출하도록 허가할 방침이라고 닛케이 신문이 8일 보도했다.

신문은 그간 경제산업성의 개별심사 결과 무기 전용 우려가 없다는 판단이 내려짐에 따라 규제 품목의 대한(對韓) 수출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경제산업성은 개발심사에 들어간지 1개월 만에 1차로 허가를 내주게 됐다. 이는 통상 심사절차가 90일 정도 걸리는 점에서 거의 3분1로 대폭 단축한 셈이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3/0009389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