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방사성 물질 확산을 막으려 시공한 지면 포장에 균열이 다수 발생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요미우리(讀賣) 신문은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의 지면 포장 41군데에 균열이 나타난 것으로 파악됐으며 도쿄전력이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방치돼 있었다고 10일 보도했다.

신문은 회계검사원의 조사에 따르면 포장에 생긴 40군데의 균열 틈으로 잡초 등이 자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와 별도로 폭 5㎝, 길이 10㎝ 정도의 균열이 한 군데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https://news.v.daum.net/v/2019111009445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