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8곳 폐점 10곳 신설..일본外 매장은 한국이 중국 이어 두번째로 많아
야나이 회장 "(냉각된 상태가) 계속되는 일은 없다"..한국 사업계획 유지 방침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해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의류업체 패스트리테일링의 한국 사업 실적이 현저히 악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패스트리테일링은 2019 회계연도(2018년 9월∼2019년 9월)에 한국 사업에서 수익이 감소했다고 10일 발표했다.

패스트리테일링의 발표에 의하면 2019 회계연도 전기(2018년 9월∼2019년 2월)에는 한국에서 수익이 증가했으나 후기(2019년 3월∼8월)에는 봄 의류 판매 부진과 7∼8월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매출이 큰 폭으로 떨어졌으며 수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10215749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