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이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당분간 확진자 수가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이태원 클럽 사태 때보다는 전수조사가 신속하게 이뤄질 것으로 낙관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과 달리 (부천 물류센터 관련 접촉자) 대부분이 연락처 파악이 용이해 검사가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오늘 중 대부분 검사가 완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200528124552751